인쇄하기/글자확대.축소

기본 크게 더크게 인쇄 스크랩 목록보기
구강 박테리아로 췌장암 진단

페이지 정보

작성자.김훈 바른이 치과교정과 치과

작성일.2019-03-06 14:35:11

조회.1,560

댓글.0

본문


렙토트리샤·푸소박테리움 비율 높아

특정 박테리아 췌장암 진단 도구 기대

f3d8a0a143735d473f6cb30d847713a8_1551850754_9801.jpg

 

구강 내 박테리아로 췌장암 여부를 확인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.

중국 저장대 연구팀이 최근 '구강미생물학저널' 최신호에 구강 박테리아의 췌장암 진단 도구로써의 활용성을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,

 

연구팀이 초기 췌장암 진단을 받은 45~65세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구강 내 박테리아를 추출해 연구 분석한 결과

췌장암에 걸린 사람들은 해모필러스와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균의 빌율은 낮았지만

렙토트리샤와 푸소박테리움균의 비율은 높게 나타났다.

 

이 같은 구강 박테리아 구성비는 일반인과는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, 특정 박테리아릐 높은 지표를 통해 췌장암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

연구팀의 설명이다. 이같은 박테리아 구성비는 췌장 내 암이 면역체계에 영향을 줘 특정박테리아의 성장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추정된다.

앞선 연구에서는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와 아그레가티박테르 악티노미세템코미탄스라는 박테리아 두 종이 췌장암과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.

췌장암은 별 다른 초기 증상 없이 대부분 말기에 발견되며

이후 5년 내 생존율이 5~10% 미만이라 조기진단이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.

관련 연구들은 이같은 암의 조기 진단에 구강 관련 박테리아가 주요 지표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,

연구팀은 "이번 연구결과는 구강 내 박테리아와 췌장암과의 연관성을 보여준다. 이에 대한 추가 연구가 췌장암을 진단하는 도구 및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도움이 될 것" 이라고 밝혔다.

 

 

치의신보 2019. 2. 25(월) 제2682호

 

인쇄하기/글자확대.축소

기본 크게 더크게 인쇄 스크랩 목록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

경험과 전문성 개별 맞춤치료 연구와 강의활동 치료 후 유지관리